반응형

국토부-인천시-경기도,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힘 모은다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 상부 일반도로화 등을 위한 협약 체결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9월 30일(금) 인천광역시청에서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사업의 원활한 추진 등을 위하여 인천광역시, 경기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협약을 통해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발표한‘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1~’25)‘에 포함되어 현재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 중인‘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에 양 지자체와 함께 노력하고자 한다.
* 남청라IC ∼ 신월IC, (규모) 19.3km, 4∼6차로 (총사업비) 20,856억 원

또한, 기존 경인고속도로가 운영 중인 상부공간을 개선하는 것이 본 협약의 큰 목적 중 하나로 국토부, 인천광역시와 경기도는 협약에 따라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본 협의체를 통해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협력 사항, 상부 고속도로가 시내 교통을 전담하도록 일반도로로 전환하는 방안, 상부도로의 여유 공간에 녹지, 공원 등을 조성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또한, 인천·경기권역 내 교통량을 효율적으로 분산시키기 위해 안산~인천, 계양~강화 고속도로 사업*의 원활한 추진에 협력하는 것도 협약내용에 명시한다.
- (안산∼인천) 시흥시∼인천시, 연장 19.8km, 4차로 신설, 기본 및 실시설계 중
- (계양∼강화) 인천시 계양구∼강화읍, 연장 31.5km, 4∼6차로 신설, 기본 및 실시설계 발주 중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인천 청라지구와 여의도 간 이동 거리가 약 17분(40→23분) 단축되어 인천시와 경기도민들의 출퇴근길이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되며, 약 2만 명의 고용 유발효과가 발생하는 등 다양한 기대효과가 예상된다.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해 타당성이 확보되면 타당성 평가, 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27년 상반기에 착공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이용욱 도로국장은 “인천-서울 노선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추진되는 지하고속도로인 만큼 인천광역시, 경기도와 상호 협력하여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대심도, 장대 지하터널에 적합한 방재·환기설비 등 안전시설을 확충해 이용자가 안심할 수 있는 지하도로가 될 수 있도록 안전에 방점을 두어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하였다.



○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조감도

 

220930(조간)_국토부-인천시-경기도__경인고속도로_지하화_힘_모은다(도로정책과).hwpx
1.94MB

국토교통부

반응형
  1. Favicon of https://gold-goose.tistory.com BlogIcon go1den_goose 2022.09.29 15:51 신고

    글 솜씨가 뛰어나시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다음에도 놀러올게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