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06.29 14:20

경인선·경의선·수인선·안산선 광역 급행 열차 확대 운영 (7월17일부터 구간별 최대 18회 신설)



▶ (사례1) 영화감독이 꿈인 대학생 최 모 씨는 매일 안산시에 있는 서울예술대학교로 가는 등굣길은 고난의 길이다. 집이 있는 인천역에서 20개 역을 거쳐 안산선 중앙역까지 오는데 너무 힘이 든다.
* 인천(수인선)→중앙역(안산선) : 20개역(오이도역 환승), 약 50분 소요

▶ (사례2) 부천에 사는 주부 김 모 씨는 몸이 불편하신 부모님을 뵈러 자주 익산에 가는데 용산역에서 케이티엑스(KTX)를 타고 간다.
그런데, 집에서 용산역까지 가려면 지하철은 32분(일반전동열차 기준), 자가용(택시)은 50분, 시내버스는 1시간 20분이나 걸린다. 용산역까지 더 빨리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아쉽기만 하다.
* 부천 → 익산 : 지하철 + KTX(1시간 48분), 택시 + KTX(2시간 06분), 시내버스 + KTX(2시간 36분), 고속버스(3시간 30분)


앞으로 수도권 광역전철 노선에 급행열차가 확대되면서 이러한 불편은 점차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철도공사(사장 홍순만)는 7월 7일부터 수도권에서 운행 중인 수인선, 경인선, 경의선, 안산선 등 4개 노선에 대해 급행전동열차를 신설·확대하여 운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확대·시행하는 노선은 대피선, 급행 전용선 등 급행전동열차운행에 필요한 인프라가 이미 갖춰진 노선으로 열차의 이용수요와 이용패턴, 차량 및 시설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급행열차가 우선 도입 가능한 노선을 선정했다.

급행전동열차 확대는 열차운행 시간간격을 조정하거나 일반전동열차를 급행전동열차로 전환하는 방법 등을 통해 신설ㆍ확대된다.

노선별 광역급행열차 확대 시행계획은 다음과 같다.

① 경인선(용산~동인천)

용산역에서 동인천역까지 낮 시간대(9~18시)에 특급전동열차*가 18회(상행 9회, 하행 9회) 신설·운행된다.

* 기존 운행되는 급행보다도 정차역이 적고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도입됨.
 

특급전동열차는 전체 26개역 중 9개역*만 정차하여 동인천에서 용산까지 약 40분이 소요되며 일반전동열차 대비 20분, 급행전동열차대비 7분의 시간단축 효과**가 있다.

* 동인천, 주안, 부평, 송내, 부천, 구로, 신도림, 노량진, 용산
** (일반전동열차) 26개역 정차, 60분 소요 / (일반급행열차) 16개역 정차, 47분 소요

※ 특급전용열차는 기존의 일반급행열차 일부를 전환하여 운행하므로 일반급행열차가 18회/일 감축(214→196회)운행, 일반전동열차는 기존 운행횟수(260회) 유지 

 

② 경의선(서울~문산)

서울역에서 일산역까지 낮 시간대(9~18시)에 일반급행열차가 10회(상행 5회, 하행 5회) 신설·운행된다.

이에 따라, 서울~일산구간은 급행열차가 1일 4회에서 14회로 확대되고, 일반전동열차 대비 이동시간이 6분 단축되는 등 서울동북부 지역주민의 서울 접근성이 한층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 현재는 출퇴근 시간대, 서울~문산 4회만 급행열차가 운행 중

※ 신설 급행열차는 운행 중인 서울~대곡 간 일반열차가 전환된 것으로 서울~대곡 간은 급행열차가 확대, 일반전동열차는 일부 감축(10회) 운행될 예정 

 

③ 수인선(인천~오이도)

인천역에서 오이도역까지 급행전동열차가 출퇴근시간(7~9, 18~20시)대에 8회(상행 5회, 하행 3회)가 신설·운행된다.

* 수인선은 현재 일반전동열차 164회만 운행 중
 

급행열차가 도입되면 14개역 중 7개역*만 정차하며 인천역에서 오이도역까지 23분 소요되어 일반전동열차 대비 7분 단축효과가 있다.

* 인천, 인하대, 연수, 원인재, 인천논현, 소래포구, 오이도 
 

 

④ 안산선(오이도~금정)

현재 출퇴근 시간대(7~9, 19~22시)에 8회(상행 5, 하행3) 운행 중인 급행전동열차의 시·종착역을 안산역에서 오이도역까지 연장하여 운행한다.

급행열차 수혜지역이 시흥시까지 확대되어 시흥시 지역주민들의 서울 등 도심 접근성이 향상되고, 수인선과 안산선의 급행열차를 오이도역에서 바로 환승*할 수 있도록 운행시간을 조정하여 이용객 편의성을 높이고 인천~금정 구간의 운행시간 단축(약 13분) 효과도 기대된다.

* 예) 수인선 급행(인천 07:24 出→오이도 07:47 着) → 안산선 급행(오이도 07:50 出)
안산선 급행(당고개 19:37 出→오이도 20:08 着) → 수인선 급행(오이도 20:13 出) 

 

아울러, 급행전동열차를 확대·시행하려면 일부 역은 불가피하게 정차횟수가 감축*되어 일부 이용객은 열차이용에 불편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으나,

* 일반전동열차→급행전동열차 또는 급행전동열차→특급전동열차 전환되면서 당초 정차하던 일부 역을 무정차 통과하므로 정차횟수가 일부 감축됨.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열차 이용수요, 이용패턴 및 열차 운행시간 등을 분석하여 필요 시 열차운행 시간조정 등을 보완하면서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 정차횟수가 감축되는 역의 경우, 경인선은 운행횟수 총 474회 중 18회 감축되어 3.8% 수준이고, 경의선은 총 209회 중 10회 감축되어 4.8%로 최소화하였으며 인근 특급정차역도 이용이 쉽도록 하여 불편을 최소화하였음
 

또한, 전철 이용객이 보다 편리하게 열차를 환승, 탑승할 수 있도록 이용객의 이동거리를 단축하는 역사 시설개량사업*도 병행하여 추진한다.

* 청량리역(광역⇄ITX 등), 가산디지털역(1, 7호선), 신도림역(1, 2호선) 등 5개역
 

우선, 청량리역(광역⇄ITX 등)은 올해 안에 개선 작업을 완료하고, 가산디지털단지역(1, 7호선) 등 나머지 역은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수도권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선 광역철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만큼, 급행열차 효과, 노선별 이용수요 및 열차 운행여건 등을 보아가며 출퇴근 시간대에도 급행열차의 확대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대피선 등 인프라 구축이 필요한 노선에 대한 시설개량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특히, 수도권 외곽지역과 서울 도심 거점을 연결하는 신개념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도입도 차질 없이 추진하여 급행열차 확대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번 수도권 광역철도 급행열차 확대를 통해 국민들이 보다 편안하고, 편리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170630(조간) 경인선 경의선 수인선 안산선 광역 급행 열차 확대 운영(철도운영과).hwp



국토교통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