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 2. 2. 20:19

포항 영일만 남측에 해상신도시 조성





영일만항 남측에 마리나, 호텔, 문화시설 등 국제적 랜드마크 


   영일만항 남측해역에 마리나시설, 여객선 크루즈 터미널, 워터파크 등 위락 및 휴양시설과 마린호텔, 고급 리조빌, 아파트등 에너지 자급형 숙박 및 주거시설, 애니메이션파크, 공연 문화 시설 등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해상신도시가 들어선다. 

   포항시는 2일 포항시의회 건설도시위원회 간담회에서 ‘해상신도시 건설 기본구상안’을 보고하면서 영일만항 남방파제 전면 등 3군데 후보지 가운데 제1후보지인 영일만항 남측해역에 신도시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시에 따르면 해상신도시는 전액 민자사업비 5500억원을 들여 총 146만2000㎡ 규모로 건설되며 110만 6000㎡는 매립으로 건설되며 나머지 35만6000㎡는 수공간으로 조성된다. 

   용도별로는 국제마리나항과 복합여객선 터미널 이와 연계한 주거 교육 휴양 관광 문화 상업 체육 등이 복합적으로 조성돼 2020년을 목표로 건설될 예정이며 이에앞서 2016년까지는 마리나 시설, 테마파크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해상신도시가 조성되면 조성 당해인 2020년에 관광객 수가 1650만 명에 이르며 포항시 전체 관광객 수도 5500만 명에 이르러 엄청난 관광객 유인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복합터미널이 건설되면 포항시의 청정해역과 수려한 자연경관, 다양한 축제 그리고 경주의 신라문화권과 연계한 크루즈 관광 상품을 개발, 포항을 환동해권 최고의 관광지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해상신도시 건설을 위한 총 투자비가 5500억원일때 생산유발효과는 5900억원 정도로 분석하고 있으며 취업유발효과 5600여명,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250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최적지로 선정된 영일만항 남측해역은 대구-포항 고속도로와 불과 12km 떨어진 데다 도심지와 접근성이 가장 유리하고 수심이 낮아 파도의 영향을 가장 적은 것이 장점으로 부각됐으며 부지 조성시 시공성과 경제성 확보가 용이한 것이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외의 성공한  해상신도시로는 영국 런던의 독크 랜드, 일본 요코하마의 미나토 미라이21, 바레인의 두레 알 바레인, 두바이의 팜 아일랜드 등이 있다.


포항시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