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05.29 08:54

건설도 녹색성장…“無탄소” 아스팔트 공법 개발





건설도 녹색성장…“無탄소” 아스팔트 공법 개발

제4회 건설업체 창의․혁신경진대회서 현대건설 대상 수상

□ 아스팔트 포장 시 이산화탄소(CO₂)가 발생하지 않는 “無탄소 아스팔트 공법”이 새로 개발되었다.

 ㅇ 기존 일반 아스콘은 가열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CO₂)가 발생했으나, 새 공법은 상온 상태에서 포장함으로써 이산화
     탄소(CO₂)가 발생하지 않는다.

□ 국토해양부(장관 : 정종환)는 27일 『제4회 건설업체 창의․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열고, ‘전기로 슬래그 골재를 활용
   한 무탄소 상온 아스팔트 혼합물 포장공법’을 개발한 현대건설에 대상을 수여했다.

 ㅇ 이 경진대회는 건설업체의 경영 및 기술, 상생협력 부문에 대한 창의․혁신 우수사례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대상 외에
     금상 2건(대우건설․GS건설), 은상 3건(삼성물산․현대산업개발․포스코건설) 등 우수사례 6건을 선정․발표하고 시상식을
     가졌다.

□ 대상을 받은 ‘포장공법’은 이산화탄소 발생 저감효과가 커 최근의 녹색성장 기조에도 어울리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 현대건설은 새로운 포장공법 개발로 4차로, 폭 18m, 1km 시공시 공사비 25% 절감(28,000만원→21,000만원)
    및 이산화탄소 발생 100% 감축효과
가 있다고 밝혔다.

□ 국토부는 경영혁신 부문, 기술혁신 부문, 상생협력 부문 등 3개 분야에 대해 15개 건설업체로부터 31건의 혁신사례를 제출
   받아, 심사를 통해 대상, 금상, 은상 등 총 6건을 우수사례로 선정하였다.

 ㅇ 국토부는 이번 대회를 통해 선정된 사례에 대해『건설업체 창의․혁신 우수사례집』을 발간․보급하여, 건설업체들이 우수
     사례를 서로 공유하고 상호간에 벤치마킹이 가능하도록 변화의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하였다.

□ 이날 경진대회는 국토부 권진봉 건설수자원정책실장, 건설업계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논현동 건설회관 2층
   중회의실에서 열렸다.

  ㅇ 권 실장은 이 자리에서 건설업계가 건설산업의 체질 개선과 함께 녹색성장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정부도 창의․혁신의 지속적인 활성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임이라고 밝혔다.

우수사례 6건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