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8.16 23:42

「주택사업 여건변화 설문조사」 결과 - 건설사 56% “주택분양 연기·포기”





한국주택협회는 8월10일 권오열 상근부회장과 동문건설 김시환 전무, 협회 출입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 자리에서 협회는 부동산 가격 하락 압력과 미분양·미입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회원사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긴급으로 실시한 「 주택사업 여견변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주택사업부문의 부서를 축소한 경우가 응답자(43개사) 중 22개사(51.2%), 인력 감축은 25개사(58.1%)로 나타남

신규분양 및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신청을 연기하거나 포기한 물량은 각각 68,452세대와 33,875세대에 이르고, 특히 수도권에서도 43,845세대가 신규분양을 연기한 것으로 조사됨

주택사업 지속 여부를 묻는 설문에 대다수 건설사인 62.8%가 앞으로 “규모 축소”로 응답함

전체 매출액에서 올해 주택부문 매출 비중이 지난해 보다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건설사는 29개사(70.7%)에 이르고, 이 중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감소한다는 응답자도 절반 수준인 20개사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됨.

공공택지지구내 민간 공동주택용지를 보유한 현황은 21개사 63개 필지 2,844천㎡로, 이 중 63.5%(40개 필지 1,702천㎡)가 계약을 해지했거나 해지를 원하는 택지로 조사됐으며, 계약 해지한 택지의 절반 이상과 해지하고자 하는 택지의 76.2%가 위약금을 물더라도 계약 해지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또한 부동산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선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가 최우선(46.5%)으로 완화되어야 하며, 그 다음으로 ▲ 양도세, 취?등록세 등 세제 개선 ▲ LTV(주택담보대출비율) 규제 완화 ▲ 분양가 상한제 폐지 ▲ 제2종 일반주거지역 평균층수 제한규정 폐지인 것으로 조사됨

이번 설문조사에는 올해초 분양계획을 제출한 52개사를 대상으로 이루어졌으며, 이 중 43개 건설사가 설문에 참여했다.

한편 협회 권오열 부회장은 "정부가 주택거래대책 발표를 미루면서 주택산업이 고사위기에 처했다"면서 "거래 활성화를 위해 DTI 규제 완화와 양도세 및 취득.등록세 등 세제개선.주택담보대출비율(LTV)규제 완화등이 시급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e9988.co.kr BlogIcon 희망 2010.09.19 22: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ㄹ②ㄷ⒁ 좋은 글 감사합니다.
    모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늘! 건강과 행복이 깃드시기를 기원합니다.
    건강 지킴이 내 병은 내가 고친다



티스토리 툴바